본문 바로가기
미국영화리뷰

[로맨싱 스톤] 마이클 더글러스와 캐슬린 터너, 정글로 모험을 떠나다

by 내이름은★박재환 2021. 8. 24.
반응형


지난 주 개봉된 디즈니 어드벤처 ‘정글 크루즈’는 드웨인 존슨과 에밀리 블런트가 티격태격 거리며 아마존 밀림에서 전설 속 보물을 찾아 떠나는 작품이다. 이 영화를 보면 몇 편의 영화가 떠오를 것이다. 그 옛날 클래식이라고 할 수 있는 험프리 보가트와 캐서린 헵번의 ‘아프리카의 여왕’(1955), 그리고 ‘로맨싱 스톤’, ‘킹 솔로몬’ 등이다. ‘로맨싱 스톤’을 OTT에서 찾아보았다. 있다! 정말 보물을 발견한 것 같다. ‘로맨싱 스톤’(원제: Romancing The Stone)은 1984년에 한국에서도 개봉되었던 작품이다. 감독은 무려 로버트 저매키스. 몇 편의 흥행 실패작을 만들고 할리우드에서 실력을 의심받을 때 만든 회심의 역작이다. 이 작품 다음이 바로 ‘빽투더퓨처’였다!

영화가 시작되면 ‘아마도’ 서부시절. 흉악한 악당을 멋지게 처단하고 말 탄 왕자와 황야를 달려가는 여자의 모습을 보여준다. 최정상 인기의 로맨스 소설작가 조안(캐슬린 터너)이 그의 신작을 탈고하는 장면이다. 편집자에게 원고를 넘긴 조안은 콜롬비아에서 보내온 한 통의 편지를 받는다. 그리고 콜롬비아에서 악당들에게 납치된 여동생의 전화를 받고 급하게 뉴욕을 떠나 콜롬비아 카르타헤나로 떠난다. 조안이 받은 편지에는 엄청난 보물이 숨겨진 지도가 있었던 것이다. 그 지도를 둘러싼 악당과 마약왕, 사기꾼들, 그리고 정글에서 만난 뜻밖의 미국인 잭 T.콜튼(마이클 더글러스)과 함께 보물찾기 대소동이 펼쳐진다. 그들이 찾는 보물은 ‘El Corazón’(심장)라는 거대한 에메랄드였다. 밀림과 폭포에서 죽을 고비를 넘기고, 속고 속이는 추격전 끝에 녹색 에메랄드는 악어가 꿀꺽 삼키고 만다. 여기서 끝날까? 아니다. 이것은 할리우드 영화이다!

한창 때의 마이클 더글러스와 캐서린 터너가 펼치는 밀림 속 육탄 액션은 호쾌하고, 뜨겁다. 캐서린 터너는 이 영화 찍기 전 [보디 히트]로 데뷔한 여배우이다. 영화는 뉴욕이 아니라 오지  밀림(그래봤자 콜롬비아이지만!)에서 펼쳐지는 모험극이다. 용감한 여성 모험가가 어쩌다가 의심스러운 남자를 만나, 자신도 모르는 사이 손에 쥔 보물지도를 들고, 사방에 우글거리는 악당과 밀림의 뱀, 해충, 폭포 등 장애를 하나씩 극복하며 찬란한 보물을 손에 쥐게 된다는 뻔한 스토리이다. 물론, 깜짝 반전도 있다. 제목 [로맨싱 스톤]이 말하는 것처럼, 그리고 여주인공의 직업이 ‘로맨스 작가’임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영화는 핑크발랄하게 마무리된다. 이 영화의 엄청난 성공에 힘입어 두 사람은 속편 [나일강의 보물](원제:The Jewel Of The Nile,1985)을 찾아 또 다시 모험을 떠난다.

이 영화가 지금 유명한 것은 작가 때문이기도 하다. 다이앤 토마스가 캘리포니아 해변에서 웨이트리스(우리 식으로 말하면 알바)를 하며 쓴 ‘로맨싱 스톤’ 시나리오는 저매키스 감독의 눈에 띄었다. 저매키스는 이 영화와 ‘백투더퓨처’로 대박흥행 감독이 된다. 다이앤 토마스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작품을 준비하던 중에 교통사고로 죽는다. ‘인디애너 존스’였다 한다. ‘나일강의 보물’은 다이앤 스톤이 쓴 작품은 아니다. ‘로맨싱 스톤’의 캐릭터가 원안으로 사용되었을 뿐이란다. 여하튼, ‘다이앤인 토마스’는 세상에 단 한 작품 [로맨싱 스톤]만 세상에 남긴 셈이다. 로버트 저매키스 감독은 이 영화 이후 줄곧 알랜 실버스트리와 작업을 했다. ‘어벤저스 엔드게임’의 그 음악감독 말이다. 



여하튼, 1980년대 할리우드 흥행 액션물에서의 여성서사의 진면모를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똑똑한 여자, 자의식 강한 여자, 그럼에도 불구하고 옆에 백마 탄 왕자가 있어야 작품이 완성되는 그런 시절의 ‘캐서린 터너’말이다. 이 영화는 웨이브와 네이버(시리즈온)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박재환

 

[리뷰+] 로맨싱 스톤 “마이클 더글러스와 캐슬린 터너, 정글로 모험을 떠나다”

[로맨싱 스톤 ⓒ 20세기폭스사]로맨싱 스톤 ⓒ 20세기폭스사지난 주 개봉된 디즈니 어드벤처 ‘정글 크루즈’는 드웨인 존슨과 에밀리 블런트가 티격태격 거리며 아마존 밀림에서 전설 속 보물

kstar.kbs.co.kr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