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치박스] 잘못 배달된 운명의 도시락 (리테쉬 바트라 감독 Dabba, The Lunchbox, 2013)

2017. 8. 16. 08:473세계영화 (아시아,아프리카,러시아,중남미)

012345678

 

지난 주말(2014.11.17.) KBS 1TV ‘독립영화관시간에 방송된 런치 박스는 한밤의 시청자에게 잔잔한 감동을 안겨준 인도영화였다. 인도 출신으로 현재 미국 뉴욕에서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리테시 바트라 감독의 런치박스는 세계 유수의 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면 호평을 받은 작품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작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 후 올 초 아트극장에서 잠깐 상영되었다. 한국독립영화/단편영화와 함께 해외의 우수 아트계열 영화를 소개하는 ‘KBS독립영화관을 통해 한국시청자에게 다시 선보인 것이다.

 

런치박스는 인도 뭄바이의 명물인 도시락배달 시스템을 보여준다. ‘다바왈라라 불리는 인도의 도시락 배달부는 우리나라 식당 배달시스템과는 조금 다르다. 작년 KBS ‘리얼체험 세상을 품다에서 에드워드 권이 출연하여 인도도시락 배달부를 뛴 적이 있다. 인도 마하라슈트라 주의 주도인 뭄바이(이전에 봄베이라 불린). 고된 노동을 하는 시민들에게 빠르고 정확하게 점심도시락을 배달해 주는 직업이 바로 다바왈라이다. 택배시스템처럼, 매일 아침 집 앞에서 주부에게서 도시락을 건네받아 자전거를 타고, 지하철에 실려, 때로는 기차로, 들통에 실려 각 사무실, 지정된 사람의 책상 위에 도시락을 옮겨놓는 것이다. 다 먹은 도시락 빈 통도 똑같이 수거되어 본래의 집으로 돌려준다. 120년 전통의 이 다바왈라는 인도경제를 먹여 살리는 전통적 배달시스템인 것이다. 문맹률이 40%에 이르는 이곳에서는 배달처를 표시하는 주소도 때로는 자신들만이 아는 기호로 대체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제때에 도시락이 책상 위에 올라가는 것이다. 미국 하버드대학에서도 이 배달체제의 정확성에 대해 연구한 적이 있다고 하니 신기할 따름이다.

 

영화 런치박스에서는 이 정확한 다바왈라가 마치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리고 그 잘못된 배달이 때로는 드라마틱한 상황을 연출한다는 것을 증명한다. 뭄바이의 중산층 주부 일라(님랏 카우르)는 최근 들어 소원해진 남편을 위해 두 배로 정성을 들여 도시락을 준비한다. 이 특별한 도시락이 다바왈라에 의해 전해진 것은 아뿔싸, 정년퇴임을 앞둔 중년 회사원 사잔(이르판 칸)의 책상 위다. 사잔은 이날따라 유난히 맛있는 배달도시락을 만족스레 먹는다. 그런데, 다음 날도, 그 다음 날도. 그제야 일라와 사잔은 무언가 잘못되었음을 알게 된다. 일라는 남편이 바람을 피우는 것에 속상해 있고, 곧 정년퇴임할 홀아비 사잔은 마음이 싱숭생숭한 상태였다. 두 사람은 무언가에 끌려 계속 도시락을 배달하고, 받아먹고, 감사의 편지를 도시락 통에 집어넣는다. 세상에서 가장 붐비고, 가장 바쁘고, 가장 외로운 사람들만이 사는 듯한 뭄바이에서 상대의 정체도 모른 채, 잘못된 도시락배달로 연이 맺어진 두 사람이 우정을 나누게 되는 것이다.

 

편지를 통해 조금씩 자신의 이야기를 상대에게 전한다. “때로는 잘못 탄 기차가 목적지에 다다르기도 한다.”는 영화 속 대사처럼 두 사람은 삶의 활력소를 찾고, 자신의 갈 길을 선택하게 되는 것이다.

 

토요일에서 일요일로 넘어가는 주말 밤 15KBS 1TV에서는 따뜻하고, 소박한 독립영화가 시청자를 찾는다. (박재환 2014.11.17.) 

'3세계영화 (아시아,아프리카,러시아,중남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크릿 시티] 중국황화론과 하우스오브카드가 만나다 (Secret City/Pine Gap)  (0) 2018.07.20
[스테이션7] “소련우주선이 고장났어요!” (클림 시펜코 감독 Salyut 7, 2017)  (0) 2018.07.01
[그들이 아버지를 죽였다: 캄보디아 딸이 기억한다 ] 안젤리나 졸리의 킬링필드 (First They Killed My Father, 캄보디아/미국,2017)  (0) 2017.09.20
[세일즈맨] 세일즈맨, 욕망이라는 이름의 장의차 (아쉬가르 파라디 감독,2016)  (0) 2017.08.22
[어느 독재자] "독재자는 죽어서 깨우친다" (모흐센 마흐말바프 감독 The President 2014)  (0) 2017.08.22
[런치박스] 잘못 배달된 운명의 도시락 (리테쉬 바트라 감독 Dabba, The Lunchbox, 2013)  (0) 2017.08.16
[오마르] 중동의 화약고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하니 아부 아사드 감독 Omar, 2013)  (0) 2015.02.05
[볼쇼이 스페셜 갈라] 240년 전통 볼쇼이 예술혼의 정수 (바실리 시나이스키 감독 Bolshoi theatre’s reopening gala 2011)  (0) 2014.03.05
[스탈린의 선물] 수령동지의 ‘핵폭탄’급 선물 (루스템 압드라쉐프 감독 The Gift To Stalin 2008)  (0) 2008.10.08
[천국의 미소] 천국의 향기, 천국의 색깔 (마지드 마지디 감독 The Color of Paradise,1999)  (0) 2008.04.05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 이란어린이는 어떻게 단련되었는가?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감독 Where Is The Friend’s Home? 1987)  (0) 2008.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