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라미란4

[인터뷰] 라미란 “정직한 코미디 영화입니다” (영화 ‘정직한 후보’) 굳이 연기자를 남자와 여자로 나눴을 때, 작년 ‘여’배우가 주연을 맡은 영화 중 최고 흥행을 기록한 것은 ‘겨울왕국2’(?)이고, 그 다음이 ‘캡틴 마블’이다. 충무로영화로는 ‘82년생 김지영’(367만)과 ‘걸캅스’(162만)가 인기를 끌었다. 영화와 방송을 오가며 자신만의 브랜드를 지켜온 라미란으로서는 감격스러운 일. 올해, 다시 한 번 원톱 주연으로 영화팬을 찾는다. 코믹연기의 장인 라미란이 선택한 영화는 장유정 감독의 이다. 오는 4월 15일 국회의원선거를 앞둔 명백한 기획영화로 보이지만, 영화사는 절대 ‘정치영화’가 아니라 ‘라미란표 코미디’라고 홍보한다. 개봉을 앞두고 라미란을 만나 영화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가 위력을 떨치기 시작하던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로의 한 카페.. 2020. 2. 17.
[히말라야] 그 설산에 사람이 있다 (이석훈 감독 2015) (박재환 2015.12.28) 영화 ‘히말라야’는 ‘국제시장’을 만든 JK필름 작품이다. 윤제균 감독은 감독데뷔작이었던 ‘색즉시공’부터 시작하여 장르가 무엇이었든 관객이 원하는 것을 잘 파악했고, 충무로의 제작능력 내에서, 그리고 지금 어떠한 영화가 필요한지를 절묘하게 기획하여 작품을 내놓고 있다. 대단한 능력이라고 아니할 수 없다. 이번 크리스마스 시즌에 전 세계가 ‘스타워즈’에 올인할 때 승부수로 ‘히말라야’를 띄운 것은 그만큼 자신감이 있어서일 것이다. 이달 초 기자시사회가 끝나나자마자 나온 ‘히말라야’에 대한 평가는 그 간의 윤제균 작품에 대한 평가와 다름없었다. “과잉감성, 기획력만 돋보이는 휴머니즘 영화”라는 평가와 “실화를 바탕으로 관객의 심금을 울리는 휴머니즘 영화”라는 전혀 상반된 평가들.. 2019. 8. 10.
[걸캅스] 웃다가 웃다가 놓친 것들 (정다원 감독 Miss & Mrs. Cops, 2019) 이 극장가를 맹폭하는 이 때에 용감하게 총을 뽑아든 한국영화가 있다. 여배우 둘을 내세운 버디무비 (감독:정다원)이다. 라미란-이성경이 주인공이다. 애매하다. 왕년에 날리던 기동대 형사 출신 주무관 라미란과 꼴통형사 이성경이 손을 잡고 ‘디지털 성범죄’ 나쁜놈들을 일망타진하는 것이란다. 이들은 경찰서 주력(!) 부서에서 밀려난 ‘잉여’ 인력이다. 뻔해 보인다. 당연히 현장의 지원 없이, 여성의 힘만으로, 열악한 상황을 극복하고 비열한 범죄자들을 통쾌하게 물리칠 것이다. 암. 그래야지. 영화 보기도 전에 다 알 것 같은 스토리이다. 그런데, 영화는 뜻밖의 재미를 안겨준다. 그것은 윤상현의 등장순간부터이다. 관객들은 예상 못한 인물설정에 당황하며 곧바로 걸쭉한 캐릭터의 욕설과 함께 정신없이 재밌는 107분의.. 2019. 7. 29.
특별시민 (박인제 감독,2017) [리뷰] 특별시민, ‘글라스 하우스 오브 카드’ [박재환 2017-05-08]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할 19대 대선을 코앞에 두고 ‘정치적 선거의 묘미’를 살린 영화가 개봉되었다. 충무로에선 거의 만들어지지 않은 정치를 전면에 내세운 영화이다. 상업영화로, ‘정치(적 음모)’를 내세운 영화는 강우석 감독의 이후 참으로 오랜만인 것 같다. (은 귀여운 편에 속한다) 영화 의 박인제 감독은 이전에 이라는 영화를 만들었었다. 기무사의 민간인 사찰을 모티브로 음모론적 시나리오를 거칠게 완성한 영화였다. 이번에는 칼을 갈고 서울시장의 특별한 선거운동, 그 이면을 담는다. 영화가 시작되면 다이나믹 듀오 최자와 개코의 흥겨운 랩쇼가 펼쳐진다. 분위기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을 듯한 한 중년의 아.. 2017. 8. 2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