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임권택3

[길소뜸] 임권택 감독 (1986년) KBS 1TV에서는 ‘독립영화관’이 방송되던 금요일 밤에 ‘한국영화 100년 더 클래식’이라는 기획전을 내보내고 있다. 1919년 10월 27일 서울 단성사에서 최초의 한국영화로 평가받는 ‘의리적 구투’ 개봉 100년에 맞춰 KBS와 한국영상자료원과 힘을 합쳐 ‘100년의 한국영화 걸작 12편’을 매주 내보내고 있다. 오늘밤에는 그 여섯 번째 작품으로 한국전쟁과 분단의 아픔을 그린 임권택 감독의 (1986)이 시청자를 찾는다. 여의도 KBS에서 ‘이산가족 찾기’ 방송이 한창이던 1983년 여름, 화목하고 부유한 가족을 꾸려나가던 화영(김지미)은 남편(전무송)의 권유로 방송국에 아들을 찾으러 가다가 회상에 젖는다. 화영은 해방과 함께 황해도의 작은 마을 길소뜸으로 이사를 가서 고아(이상아)가 되고, 아버지.. 2019. 11. 15.
[춘향뎐] 임권택版 판소리 춘향전 한국사람치고 춘향이를 모를 사람은 없을 것이고, "암행어사 출도야~~~"하고 내달리는 이몽룡의 신나는 라스트 대반전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춘향이는 적어도 심청이와 더불어 자자손손 한국인에게 사랑받는 캐릭터임에는 분명하다. 춘향과 이몽룡의 사랑이야기는 텔레비전 드라마로, 창극으로, 영화로, 코미디로, 애니메이션으로 수백 번 다시 만들어져서 우리를 찾아왔다. 이번엔 임권택이라는 거장 감독이 뛰어들었다. 이미 로 한국적 정서와 우리 것에 대한 탁월한 감각을 선보였던지라 많은 사람들은 어떤 기대를 하였다. 춘향과 몽룡이 어린 나이에 사랑에 빠지고, 남자는 서울로 떠나버리고, 홀로 남은 여자는 크나큰 시련을 겪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정의는 이기고 사랑의 승리를 만끽하게 된다는 기본 플롯은 언제나 각광받.. 2008. 2. 18.
[취화선] '영화'로서의 취화선, 영화으로서의 '취화선' [리뷰 by 박재환 2002/5/18] 영화판(?) 언저리에 뛰어든지 얼마 안 되었던 어느 해. 기자시사회에 갔었다. 그때 나는 이상한 장면을 목격했다. 당시 내 머리엔 우리나라 최고의 영화평론가라 생각하고 있던 모(某)씨가 임권택 감독과 정일성 촬영감독을 보더니 거의 90도로 절을 하는 것이었다. 문사로 그치는 평범한 취재원-기자간이 아니라 거의 스승으로 떠받드는 열혈 옹호자의 몸가짐이었다. 그후 임권택 감독 작품에 대한 그 사람의 코멘트를 유심히 뜯어다 들여보는 습관이 생겼다.(씨네21에 실린 최근의 글까지 포함하여) 사실 영화평론가나 영화기자는 영화작품에 대한 글나부랭이로 기생하는 부차적인 직업군이지 그것이 하나의 독립된 창조자집단이라고는 결코 생각하지 않는다. 외국의 예나, 아카데믹한 글쓰기, 충.. 2008. 2. 18.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