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송중기3

군함도 (류승완 감독,2017) [리뷰] 군함도, ‘하시마 엑소더스’ [박재환 2017-07-26] 지도에서 ‘군함도’(軍艦島)를 찾아보았다. 원래 이름은 ‘단도’(端島, 하시마)이다. 일본열도 남서쪽 끝자락 나가사키(長崎)항에서 남쪽으로 18킬로 떨어져 있는 아주 작은 섬이다.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면적이 0.063㎢에 불과하다.(남북 480m, 동서 160m, 둘레 1,200m) 원래 이 섬은 그보다 더 작았다. 100여 년 전부터 꾸준히 펼쳐진 간척사업을 통해 이만큼 확대된 것이다. 1810년 이 섬에서 처음 석탄을 발견하였고, 1870년부터 본격적인 채광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1890년, 미쯔비시가 경영권을 획득하면서 대대적인 석탄산업으로 발전한다. 노정된 탄을 다 캐내자, 땅속 깊이 파고 파고, 또 파고 들어간다. 지하 1000.. 2017. 8. 19.
[늑대소년]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늑대 전설에 따르면 위대한 제국 로마를 세운 영웅 로물루스는 늑대 젖을 먹고 자랐단다. 타잔은 태어나자마자 유인원에게 거두어져 정글에서 자랐다. 정글북의 모글리도 그러하고. 반면 을 보면 무인도에 수십 년을 혼자 산 해적은 사람을 다시 만났을 때 언어구조가 뒤죽박죽이 되어있다. 2차 대전 당시 서남아시아의 정글에 낙오된 일본군이 수십 년 만에 극적으로 발견되었을 때 이상한 반응을 보인다는 뉴스도 있었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라는 명제에서 벗어나는 인류사회학적 케이스를 이야기할 때 항상 거론되는 캐릭터이다. 최근 그런 흥미로운 주제에 한 가지 예를 더 들 수 있는 동화 같은 영화가 개봉되었다. 송중기가 주연을 맡은 이다. 꽃미남 송중기는 이 영화에서 정체불명의 ‘늑대소년’ 철수 역을 맡았다. 야생의 늑대소년이 .. 2012. 11. 13.
[티끌모아 로맨스] 나무를 심는 남자 티끌모아 나무 한그루 송중기가 있다. 잘 생겼다. 유들유들하다. 연기도 곧잘 한다. 누나들에게 인기 있을 타입이다. 한예슬이 있다. 예쁘다. 남자들이 좋아한다. 드라마에서는 '사고' 쳤지만 영화에서는 여전히 인기가 있다. 그런 송중기와 한예슬이 만났다. 영화 이다. 제목으로 봐서도 둘이 연애할 것 같다. 선남선녀가 만나 알콩달콩한 연애를 할 것 같다. 그런데 영화는 예상외로 흘러간다. 둘은 그야말로 ‘지지리 궁상’이다. 둘은 선입관과 외모에 쏟아지는 시선을 뚫고 어떻게 영화를 이끌어갈까. IMF를 넘어 FTA를 코앞에 둔 대한민국 청춘들이 지켜봐야할 시점이다. 잘 생긴 남자, 예쁜 여자에 얹혀살다 매번 취업에 실패하고 엄마에게 용돈 받아쓰는 백수청년 천지웅(송중기). 대한민국의 보통 남자라기엔 애매하다... 2011. 11. 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