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베네딕트 컴버배치2

[프랑켄슈타인] 컴버배치 무대극 무대에서 펼쳐지는 공연을 극장에서 커다란 스크린으로 만나보는 일은 이제 흔한 일이 되었다. 뮤지컬도, 연극도, 창극도. 코로나시대 이전부터 가끔 만날 수 있었던 ‘다소 고급스런 문화향유’가 이제는 멀티플렉스의 구색 맞추기 수준을 넘어 또 하나의 콘텐츠가 되고 있다. 물론 미국과 영국에선 오페라 공연, 뮤지컬 공연, 연극 공연 등이 DVD콘텐츠로 만들어졌고, 극장에서 상영되는 사례가 많았다. 영국의 내셔널시어터(National Theatre)는 자신들의 우수 레퍼토리를 NT Live라는 브랜드로 극장 상영을 꾸준히 시도해 왔다. 이들 작품은 우리나라 ‘국립극장’과 멀티플렉스에서 소개되었다. 몇 차례 소개된 작품이지만 이번엔 CGV에서 다시 만나보게 된다. 그중 하나 [프랑켄슈타인]을 소개한다. 1818년,.. 2021. 8. 24.
[닥터 스트레인지] 지구는 작지 않다. 스크린이 좁을 뿐 (스콧 데릭슨 감독 Doctor Strange, 2016) (박재환 2016.10.26) DC코믹스가 이렇게 대전에서 고전을 펼칠 줄이야, 마블이 이렇게 잘 나갈 줄이야 그 누가 알았으리오. 미국 코믹북 시장의 두 거인이 만화책을 뛰어넘어 초대형 극장스크린에 슈퍼 히어로 전쟁을 펼치고 있다. 특히 ‘마블’은 그다지 익숙지 않은 만화책 영웅까지 꾸준히 발굴해 내고 있다. 최신 소환자는 ‘닥터 스트레인지’이다. 불과 얼마 전까지 이 슈퍼히어로의 이름을 알고 있었던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물론, 마블매니아는 빼고!) 스탠리 큐블릭의 ‘닥터 스트레인지러브’는 알았어도 말이다. 1963년 마블의 아티스트(만화가) 스티브 디코가 마블의 왕, 스탠 리에게 다섯 장 분량의 ‘닥터 스트레인지’ 이야기를 건넨다. 그 때 탄생한 ‘스티븐 스트레인지’는 잘 난 체하는 신경외과의사이다.. 2019. 9. 1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