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백승환2

[남쪽으로 튀어] 유토피아를 찾아 (임순례 감독 South Bound , 2012) (박재환 2013.3.3.) 임순례 감독의 신작 ‘남쪽으로 튀어’가 극장에서 개봉하는 것 같더니 어느새 종영되었다. 같은 한국영화라도 ‘7번방의 비밀’과 ‘베를린’ 같이 블록버스터 급 흥행가도를 달리는 영화가 있는가하면 이처럼 눈 깜짝할 사이에 극장에서 사라져버리는 영화가 있다. 하지만 임순례 감독 작품이니 볼 가치가 있고, 김윤석 주연 영화이니 믿을 구석이 있다. 게다가 원작소설이 재미있단다. 오쿠다 히데오의 동명의 소설이다. 원작소설까지 읽고 이 영화를 봤으면 이 영화가 더 재밌거나 이 리뷰가 더 충실할 수 있을 텐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 국민연금도 싫고,TV수신료도 내기 싫다 최해갑(김윤석)은 학창시절 민주화운동 좀 해본 사람이다. 하지만 PD냐, NL이냐 이런 것은 전혀 중요하지 않다. 사회구성체.. 2019. 9. 5.
[튼튼이의 모험] “레슬링은 위대하다!” (고봉수 감독 Loser’s Adventure, 2017) KBS독립영화관 2019년 4월 5일 방송분 리뷰 이렇게 멋진 스포츠 영화가 있다니! 제작비가 무려 2천만 원이 든 독립영화 이다. 우량아가 성인씨름계를 평정하는 영화가 아니다. 얼핏 봐도 꽤 늙어 보이는 배우들이 ‘무려’ 고등학생이라고 우기고 펼치는 레슬링 영화이다. 오늘밤(2019.4.5) KBS 1TV에서 방송되는 고봉수 감독의 이다. 제목이 유치하지만 감독이 ‘크라잉넛’의 노래에 반해 제목을 그리 붙였단다. (‘5분 세탁’이란 곡도 흘러나온다) 고봉수 감독은 이 영화 전에 라는 ‘음악’ 영화를 찍었다. 그 영화에 출연한 멤버 김충길, 백승환, 신민재와 함께 다시 한 번 ‘독립영화계의 전설적 작품’을 만든 것이다. 배경은 전라남도 함평의 고등학교(대풍고). 소년 충길은 레슬링을 너무나 사랑한다. 5.. 2019. 8. 1.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