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리뷰

[바람의 언덕] 길 위의 모녀 (박석영 감독,2019)

by 내이름은★박재환 2020. 4. 21.

01234567

코로나19로 대기업의 멀티플렉스 영화관도 휘청거리는 요즘, ‘독립영화는 그 상황이 어떠할지는 짐작이 간다. 워낙 어렵게 만들어지고, 어렵게 알려지고, 어렵게 유통되던 독립영화로서는 요즘은 그야말로 고통의 나날들. 그 와중에 극장 개봉을 준비하는 영화가 있다. 작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았던 박석영 감독의 <바람의 언덕>이다. 박석영 감독은 2014<들꽃>을 시작으로 <스틸 플라워>(2015), <재꽃>(2016)을 내놓았다. <바람의 언덕>은 그의 네 번째 장편영화이다. 혹시 한 편이라도 보신 적 있는지. ‘독립영화의 현실이다.

 

<바람의 언덕>은 중년의 여인의 힘겨운 삶과 젊은 여자의 녹록치 않은 삶이 펼쳐지는 지독한 인생이야기이다.

 

영화가 시작되면 하얀 눈이 소복이 쌓인 산길을 젊은 여자가 그 눈을 뽀드득 밟으며 올라간다. 저 멀리 풍력발전소의 커다란 날개가 보인다. 여자는 카메라에 겨울풍경을 담는다. 아름다울 수도 적막할 수도 처량할 수도 있는 풍광이다. 여자는 그 사진을 자신의 거처벽에 붙여놓는다. 이 여자는 태백에서 작은 필라테스 학원을 운영하는 한희이다. 집이 따로 없다. 밤이면 텅 빈 공간에 텐트를 치고 그 안에서 잠이 든다. 외롭다.

 

중년의 여성 영분은 오랫동안 병수발을 들던 남편을 떠나보내고 새로운 삶을 맞이할 준비를 한다. 피붙이가 아니었던 의붓아들에게 모든 것을 남기고 고향(태백)으로 돌아간다. 그곳 햇빛모텔에서 허드렛일을 한다. 그리고 필라테스 학원을 맴돌며 환희를 가만히 지켜본다. 서글프다.

 

영화 <바람의 언덕>의 두 여자 영분과 환희는 모녀관계이다. 오래 전 어린 나이에 낳은 아이를 고아원에 보내고 둘의 삶은 각자, 그렇게 힘들고, 외롭고, 서글프게 진행된 것이다.

 

박석영 감독은 두 여인의 삶의 궤적을 조용히 따라가다. 어미는 감히 손을 내밀지 못한다. 딸은 어미인 줄을 모른다. 단지 황량한 필라테스 학원을 찾는 얼마 안 되는 고객 중 친절한 중년의 아줌마이다.

 

박 감독은 두 사람의 이야기에 의붓아들과 택시기사의 에피소드를 집어넣으면서 훨씬 인간적인 이야기를 직조해낸다. 생이 그들을 고통으로 몰아넣었는지 모르고, 후회가 차오를지 모른다.

 

제목으로 쓰인 바람의 언덕은 영화에 등장하는 태백 매봉산풍력발전단지를 부르는 이름이기도 하다. 영화에는 태백이라는 공간이 황량함과 서글픔을 더한다. 영분을 연기한 정은경이란 배우, 딸 한희를 연기한 장선이란 배우, 그리고 김준배, 김태희의 연기가 정말로 태백스럽다. 술집에서 영분이 부르는 노래, 그리고 딸의 오열이 오랫동안 태백의 스산한 밤거리를 맴돌 것 같다. 423일 개봉 전체관람가 (박재환 2020.4.20)

 

 

[리뷰] 바람의 언덕, 길 위의 모녀 (박석영 감독,2019)

코로나19로 대기업의 멀티플렉스 영화관도 휘청거리는 요즘, ‘독립영화’는 그 상황이 어떠할지는 짐작이 간다. 워낙 어렵게 만들어지고, 어렵게 알려지고, 어렵게 유통되던 독립영화로서는 요즘은 그야말로 고통의 나날들.

entertain.naver.com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