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진송용2

[루빙화(魯氷花)] 아름답고 슬픈 대만영화 (양립국 감독,魯氷花 1989) 는 의 이미지와 이상의 메시지를 담고 있는 대만영화이다. 가난한 시골 소년의 순수한 꿈과 좌절을 통해 빈부 격차와 교육 문제, 그리고 독재 정치에 대한 풍자를 하나 가득 담고 있는 영화로, 가족 관계에 대한 묘사도 뛰어나다. 먼저, 영화보기 전에 대만에 대한 진짜 짧은 브리핑. 대만의 장개석 독재와 우리나라 박정희의 개발독재시대를 살아온 사람들에게는 아마 이 영화가 아스라한 추억들을 상기시켜줄지 모른다. 개인의 창의력이 말살되고, 국가-민족 문화창달이라는 거창한 국정지표에 내몰리던 그런 시절의 이야기이다. 오늘날 대만은 ‘자유중국’이라는 국가명칭 때문에 꽤나 민주국가로 이해하지만, 그 나라도 한때는 백색테러와 공산대륙수복이라는 허황된 이데올로기로 온 국민이 신음하던 때가 있었다. 그리고 장개석이 죽고, .. 2020. 2. 14.
[동경용호투] 고혹자, 여섯번째 이야기 [리뷰 by 박재환 2000/8/29] 홍콩의 인기 만화 중에 시리즈란 것이 있다. 이 인기만화는 96년부터 영화로 만들어지기 시작하였다. 를 필두로 , , , 까지 다섯 편이 만들어졌고, 올해 초 그 여섯 번째 작품으로 이 만들어졌다. 이번 여섯 번째 시리즈는 모종의 이유로 영화사는 '고혹자'라는 표기를 붙이지 못한 채 홍콩과 대만에서 이라는 제목만으로 개봉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전혀 뜻밖에 라는 새로운 제목을 붙였다. 영화 마지막에 오르는 크레딧을 보면, 이 영화가 시리즈에서 따왔음이 나타난다. 시리즈는 홍콩의 한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폭력써클 학생들의 이야기이다. 진호남(陳浩南)과 산계(山鷄) 등 학생 몇이 나중에 사회로 진출하고, 흑사회(암흑가)까지 연계되면서 펼쳐지는 폭력활극이 현지에서는 꽤나 인.. 2008. 2. 1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