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종서3

[연애 빠진 로맨스] “지금, 뭘 기대하시나요” (정가영 감독) 정가영 감독 작품을 혹시 보셨는지. ‘밤치기’(2017), ‘조인성을 좋아하세요’(2017), ‘하트’(2019) 등 독립영화를 찍었다. 물론 저 영화에 조인성은 나오지 않는다. 감독, 각본에 연기까지 너끈히 해치우는 정가영 감독의 의도는 너무나 분명하여 보기 민망하기도 하다. 정가영 감독의 신작은 ‘연애 빠진 로맨스’이다. 전종서와 손석구가 주연을 맡은 이른바 ‘상업영화’이다. 정 감독은 여기서도 자신의 장기를 펼친다. 영화가 시작되면, 서른 즈음의 남자 ‘박우리’(손석구)가 처한 상황을 보여준다. 잡지사 편집실, 지금 편집장(김재화)이 펑크 난 ‘섹스 컬럼’ 집필을 그에게 떠넘긴다. 문창과 나온 실력을 발휘하라면서. 난감하다. 그 시각 서른으로 달려가고 있는 여자 ‘함자영’(전종서)의 모습이 보인다... 2022. 1. 22.
전종서 “행운의 배우, 당당한 연기자” (버닝 인터뷰) [인터뷰] 전종서 “행운의 배우, 당당한 연기자”2018-05-26 10:47:55 최근 막을 내린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공식경쟁부문에 진출한 한국영화는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신작 한 편 뿐이었다. 이 작품에는 충무로 톱스타 유아인과 할리우드에서 활약 중인 스티븐 연과 함께 신인 전종서가 출연했다. 전종서는 단편영화에조차 출연한 적인 없는 진짜 초짜 여배우이다. 세계적인 거장 이창동 감독은 전종서에게서 어떤 매력을, 어떤 가능성을 보았기에 선뜻 캐스팅했을까. 전종서 배우를 만나 그 미스터리함을 풀어보고 싶었다. 칸에서 돌아온 뒤, 영화가 개봉된 뒤 지난 23일 오후,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이창동 감독의 신작 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를 이야기의 기반으로 삼아 작금의 한국 청춘의 .. 2018. 7. 12.
[버닝] 여자, 사라지다 (이창동 감독 2018) *스포일러 주의 * 이창동 감독은 노무현 정부에서 문화관광부 장관을 역임했었다. 그 전에는 고등학교 국어선생님이기도 했고, 신춘문예에 당선된 소설가이기도 하다. 그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그것도 단편 ‘헛간을 태우다’를 영화로 만들었다기에 궁금해졌다. 하루키의 오리무중 같은 작품을 장편으로 만들기는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확실히 원작소설은 이야기 구조가 너무 짧고, 맥락이 없는 듯하다. 할리우드에서 필립 K. 딕의 단편 하나를 블록버스터로 옮길 때처럼 ‘인상적인 설정’과 ‘기발한 아이디어’만 가져와야 2시간을 채울 수 있을 것 같았다. (영화는 2시간 27분이란다) 하루키의 는 ‘한’ 남자가 ‘옛’ 여자를 만나게 되고, 그 여자가 ‘새’ 남자를 소개해주면서 펼쳐지는 이야기이다. 옛 여자의 행적은 흐.. 2018. 7. 11.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