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임정영3

[귀타귀] 29살 날렵한 홍금보, 강시와 싸우다 여름이면 각광받던 그 시절 호러영화의 대표적 캐릭터로 ‘프랑켄슈타인’(의 괴물), ‘드라큘라’, ‘소복 입은 여자’가 있었다. 최근 들어서는 할리우드와 한국에서도 좀비가 각광받고 있다. 이들 개성강한 캐릭터들이 스크린을 지배할 때 홍콩에서는 아주 독특한 캐릭터가 한 시대를 풍미했었다. ‘강시’(僵尸)라는 것이다. ‘강시’는 ‘엎어져서 뻣뻣하게 굳은 시체’라는 뜻이다. 이미 죽어서 땅에 쓰러져 사후강직이 일어난 사람이 어떤 사유로 벌떡 일어나 콩콩 뛰며 산 사람에게 달려드는 것이다. 기겁할 일이다. 강시가 등장하는 영화로 1980년 홍콩에서 개봉된 홍금보 주연의 를 많이 언급한다. 이듬해 한국에서도 개봉된 이 영화가 최근 OTT서비스 왓챠에 올라와 있기에 소개한다. 복장이나 주택구조로 보아 청말-민국시기인.. 2020. 8. 4.
[최후태감] 중국의 마지막 내시 (장지량 감독 中國最后一個太監 1987) (박재환 2001.11.28.) 내시(內侍), 환관(宦官), 태감(太監) 등의 이름으로 불리는 이들 존재에 대해서는 대부분 그다지 좋지 않은 인상을 갖고 있다. 생물학적으로 거세당하여 남자로서의 역할을 못할 뿐더러, 역사의 고비마다에서 이따금 파토를 놓는 정의롭지 못한 역할을 해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TV의 사극 드라마나 코미디 프로를 막론하고, 내시는 언제나 찬밥 취급은 고사하고 괴물 대접을 받아왔다. 이들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는 최근 부산영화제에서도 상영된 신상옥 감독의 란 작품이 있다. 사실 '내시-환관-태감'이라는 직책, 혹은 존재는 중국, 한국 뿐만 아니라 서양(eunuch)에서도 발견되는 역사적 인물이다. 역사에 처음 등장하기로는 전쟁에서 사로잡힌 포로들을 거세하여 노예로 삼았다는 공통점이 .. 2008. 2. 23.
[홍희관] 황비홍만큼 유명한 인물 '홍희관' 유튜브 동영상 보기 [Reviewed by 박재환 2005-1-19] 쇼 브라더스 영화 리뷰 들어~갑니다. 장철 감독의 작품에서 당가(唐佳)와 함께 액션감독을 하던 유가량은 영화계 진출 때부터 호시탐탐 감독 입봉을 꿈꾸었다. 쇼 브라더스가 홍콩 무협영화계를 호령할 때 장철의 지위는 그야말로 아무도 범하지 못할 존재였다. 그런데 을 읽다보면 장철은 자신의 스태프가 감독으로 독립해 나가는 것에 대해 그다지 탐탁히는 생각하지 않은 모양이다. 어쨌든 장철의 많은 작품에서 무술감독을 맡았던 유가량은 75년 [신타](神打)를 시작으로 장철의 그늘을 벗어나서 자신의 작품을 만들기 시작한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이른바 '陽剛美學'으로 일가를 이룬 장철 감독과는 또 다른 액션-무협영화의 한 획을 그었다. [소림삼십육방.. 2008. 2. 2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