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연상호5

[지옥: 두 개의 삶] 연상호 '지옥'의 시발점 연상호 감독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이 최근 글로벌 차트에서 탑을 차지했다. [오징어게임]에 이어 다시 한 번 K콘텐츠 파워를 과시한 작품이다. 연상호 감독은 영화 [부산행]으로 K좀비를 널리 알린 인물이다. 그런데, 연상호 감독은 그 전에 애니메이션 [돼지의 왕](2011)으로 꽤 호평을 받은 애니메이터이다. [지옥]이 넷플릭스에 공개되기 전에 두 권의 단행본으로 먼저 세상에 나왔다. 연상호와 최규석이 그리고 쓴 만화책 [지옥]은 넷플릭스 [지옥]의 원형이다. 그런데, 이 [지옥]은 연상호 창작세계에서 꽤 오래된 프로젝트이다. 그가 대학(상명대 서양학과) 졸업작품으로 만들었다는 단편 애니메이션에서 그 근원을 찾아볼 수 있다. 연상호 감독의 단편 [지옥: 두 개의 삶]은 두 편의 단편이 묶인 연작이다.. 2022. 1. 22.
[연상호 감독] 방법을 아는 남자 (방법:재차의 2021) 작년 초 tvN을 통해 방송된 드라마 [방법]은 전형적인 연상호 스타일의 작품이었다. ‘한자(漢字) 이름, 사진, 그 사람의 소지품’, 이렇게 3가지만 있으면 그 사람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 ‘방법’(謗法)이라는 초능력을 가진 소녀(정지소)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기자(엄지원)가 IT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였다. 드라마 마지막에 ‘방법의 능력’을 가진 소녀가 홀연히 사라진다. 그리고, 그 뒷이야기가 영화로 만들어졌다. 28일 개봉하는 [방법 재차의](감독:김용완)이다. 되살아난 시체(재차의)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이 일어나고 이를 막기 위해 정의의 기자 엄지원과 방법사 정지소가 소환된다. 여기서 잠깐. ‘방법’이란 게 원래 있었나? ‘좀비’까지는 알겠는데 ‘재차의’라.. 2021. 7. 26.
[인터뷰] 연상호 감독 “부산행, 헬 반도, 그리고 넷플릭스 지옥” 2016년 여름에 개봉되어 1157만 명의 관객을 불러 모은 은 한국형 좀비영화, 'K좀비‘라는 말을 만들어낼 만큼 세계적인 인기를 누렸다. 의 연상호 감독이 그 후속작 '반도'로 돌아왔다. ‘코로나19’로 잔뜩 움츠린 극장가에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한 몸에 모은 는 개봉 첫 주말에 180만 관객을 돌파하며 오랜만에 충무로에 웃음을 안겨주었다. 개봉을 앞두고 연상호 감독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연상호 감독은 아주 오래 전, 20세기 말부터 단편애니메이션을 만들기 시작했다. 학폭의 끔찍한 트라우마를 그린 애니메이션 (2011)와 수몰지구를 배경으로 사이비종교의 폐해를 해부한 (2013)로 주목받았다. 애니메이션 작업과 함께 2016년 실사영화 으로 천만 흥행감독이 되었고, 으로 주춤했.. 2020. 7. 23.
[반도] 부산행 4년 뒤, 이 땅은 지옥이 되었다 (연상호 감독,2020) 영화감독은 영화라는 매체를 통해 그들이 상상하는 것을 구체화시키고 그 느낌을 고스란히 관객에게 전달시켜준다. 그림을 그리던 연상호 감독은 자신의 상상력을 화폭에, 모니터에, 그리고 스크린에 커다랗게, 그리고 화려하게 옮겨놓는다. 에서 좀비가 휩쓸고 간 한반도의 지옥 같은 풍경을 말이다. 는 2016년 1156만 관객을 불러 모았던 의 연상호 감독이 내놓은 신작이다. 애니메이션 에서 시작된 좀비 바이러스 -물리면 좀비가 된다-는 KTX를 통해 부산으로 돌진하며 한반도 곳곳을 전염시킨다. 감염자는 제 가족도 못 알아보고 열심히 깨물고 사람들을 감염시킨다. 백신을 연구할 틈도, 상황을 파악할 컨트롤타워도 부재한다. 연상호 감독은 이 난국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는 ‘부산행’의 후속작품이다. 영화 초반부는 .. 2020. 7. 13.
[돼지의 왕] 우리들의 일그러진 ‘중딩’ 영웅 (연상호 감독 The King of Pigs 2011) 학교 내의 조직화된 폭력문화와 애써 눈 감거나 공범으로 빨려드는 무감각을 날카롭게 지적한 이문열의 소설 은 1960년대를 시대적 배경으로 하고 있다. 부정과 비리의 반장을 중심으로 한국사회의 추악한 면모를 소름끼치게 그려냈다. 그리고 지난 주, 한국사회의 병폐를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건이 인터넷뉴스를 휩쓸었다. 대한민국 어느 여중학교에서 여선생과 여학생이 서로 머리채를 끌어당기며 싸움을 벌였다는 기사이다. 분명 ‘학교사회’에는 선생과 학생이 각자 있어야할 자리가 따로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언가 잘못된 질서와 체계가 여전히 움직이고 있다는 우울한 신호이다. 그런 우울한 때에 만화영화 한 편이 개봉된다. 올해 독립영화계 최고의 수확이라고 말할 수 있는 연상호 감독의 이다. 은 지난 달 열린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 2011. 11. 3.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