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로버트 드니로2

[아이리시맨] “자네가 페인트칠 좀 한다고 들었는데....” (마틴 스콜세지 감독 The Irishman 2019) 올해 넷플릭스 경영진뿐만 아니라, 전 세계 영화팬들이 가장 기대했던 작품 중의 하나가 마틴 스콜세지(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The Irishman)이다. 이 작품은 2004년 발간된 찰스 브랜트의 회고록 < I Heard You Paint Houses>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책은 1940~50년대 미국 노동운동사에서 최고의 조직 장악력을 보이며 톱스타급 인기를 누렸던 전미트럭운전사노조(팀스터즈)의 지미 호파 위원장 실종사건의 전말을 담고 있다. 책이 출간되자마자 흥미를 느낀 로버트 드니로와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영화로 만들기로 마음먹었지만 다른 프로젝트들 때문에 프로젝트는 한참 뒤로 밀렸고, 10여년이 흐른 뒤에야 넷플릭스와 손을 잡고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갈 수 있었다. 오랜 시간.. 2019. 12. 12.
[15분] 악당들의 미디어 농간 (존 허츠펠트 감독, 15 Minutes) (박재환 2001/6/9) ’15분(15 Minutes)’이란 제목은 이 영화의 주제를 명확히 드러내준다. 미국의 팝 아티스트 앤디 워홀이 “TV 때문에 누구나 자신만의 15분을 가질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말한 후, 실제로 “15분”이라는 말은 이제 하나의 저널리스틱한 표현법이 되었다. 그것은 ’15분’만에 스타가 된다는 의미로도 쓰인다. 아마도 명동을 지나다 TV연예프로그램의 깜짝 쇼에 나오게 된다거나, 얼떨결에 범인을 잡는 것이 CCTV에 녹화되었다가 뉴스시간에 반복 방영되거나, 아니면 화재나 교통사고 등 재난사고에서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후 각종 대담 프로그램에 나와서는 이상하게 스타덤에 오르는 ‘보통사람들’을 많이 보았을 것이다. ’15분’이면 이제 전국적 지명도의 스타가 되는 것이 불가능한 일.. 2019. 8. 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