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동백꽃 필 무렵3

[인터뷰] 이정은 “지금이 완전 황금기다!” (동백꽃 필 무렵 종방인터뷰) ”정말 끔찍하다. 두고두고 회자될 듯하다. 대사를 거의 읽는 수준이었다. 그 때 연기는 정말 다시는 못 봐주겠다. 완전 발연기였어요.” 데뷔 초, 단역으로 출연했던 영화 (2001)를 떠올리며 이정은 배우가 던진 말이다. 무작정 연기가 좋아 연극판에 뛰어들었고, 오랫동안 무명의 배우로 남아야 했던 중년 여배우의 속사정이 느껴지는 듯하다. 이정은 배우는 올해 영화 에서의 문광과 드라마 의 정숙 캐릭터로 인지도가 급상승했다. 가만히 돌이켜보면 ‘눈이 부시게’에서도, ‘미스터 션샤인’에서도, ‘타인은 지옥이다’에서도 볼 수 있었던 배우이다. 알게 모르게 더 많은 영화에서 ‘단역’출연 했었다. 1991년 연극으로 데뷔한 이래 최근 들어 이름을 날리고 있다. 그런 이정은 배우를 만나 ‘짧지 않은 연기 인생’에 대.. 2019. 12. 10.
[인터뷰] 차영훈 피디 “좋은 각본, 압도적 연기, 행운의 강소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지난 9월 18일부터 11월 21일까지 매주 수목요일 방송되던 KBS 2TV 수목드라마 이 시청자의 호평 속에 막을 내렸다. 6%대의 시청률로 시작된 드라마는 회를 거듭할수록 탄탄한 스토리, 배우들의 열연으로 상승 곡선을 이어가더니 마지막 회는 24%, 올해 미니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의 연출을 맡은 차영훈 피디가 ‘화제작 동백꽃’에 대한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별관에서는 취재진과 만나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대본이 너무 좋았다.”고 말문을 연 차 감독은 ‘동백꽃’ 성공의 의미를 이렇게 설명했다. “제작발표회 때 지상파 드라마의 위기에 대해 이야기를 했었다. 다매체, 다채널 시대에 맞게 드라마의 포맷을 변화시키려는 노력도 필요하.. 2019. 12. 9.
[인터뷰] 김강훈 “필구라서 행복했어요” (KBS드라마 '동백꽃 필무렵' 종방 라운드인터뷰) 지난 달 막을 내린 KBS 수목드라마 은 오랜만에 시청자에게 재미와 감동이라는 포만감을 안겨준 웰메이드 드라마였다. 배우들 모두가 캐릭터에 녹아들어간 사람냄새 나는 휴먼드라마의 정수였다. 모두가 최선을 다한 그 배우들 중 ‘필구’를 연기한 아역배우 김강훈이 특히 주목된다. 김강훈은 작년 에서 이병헌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고, 최근 개봉된 영화 에서도 잠깐 얼굴을 보인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김강훈이 취재진을 만나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초등학생이 믿어지지 않을 만큼, 그리고 초등학생이 확실하네라는 감탄사가 나올 만큼 자연스럽고 즐거운 ‘묻고 답하기’ 시간이 펼쳐졌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KBS별관 대본연습실에 마련된 간담회에는 30명 이상의 기자들이 모여 김강훈을 ‘바라’보았다. 여진구, 유승.. 2019. 12. 3.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