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곽민규3

[도와줘!] 벼랑 끝에서 만난 곽민규-변중희 (김지안 감독) 한해를 결산하는 독립영화 축제인 서울독립영화제2021이 다음 주, (2021년 11월) 25일(목)부터 12월 3일까지 9일간 열린다. 한국 독립영화의 든든한 백(TV스크린) 역할을 하고 있는 KBS [독립영화관]에서는 오늘 밤, 서울독립영화제 특별기획으로 ‘변중희 배우전’을 내보낸다. 변중희 배우는 작년 서울독립영화제 독립스타상을 수상한 한국 독립영화계의 스타이다. 변중희 배우가 출연한 , , 등 세 편의 단편영화가 시청자를 찾는다. 이중 (감독 김지안, 2020)은 작년 BIFAN과 미쟝센단편영화제 등에 상영되었고, 7회 카톨릭영화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상영시간 25분의 단편이다. 곽민규 배우가 연기하는 ‘공시생’ 종수는 지금 극한의 상황에 내몰렸다. 집주인은 방을 빼라고 채근하고, 각종 공과금이 밀려.. 2021. 11. 20.
[눈물] 가난한 연인의 데이트 (오성호 감독, 2018년) 오늘 밤 KBS 1TV [독립영화관] 시간에는 오성호 감독의 [눈물]과 [연애경험]이 시청자를 찾는다. 둘 다 젊은 남녀의 현실적 사랑을 담은 꽤나 공감 가는 작품이다. [눈물]은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앵글 섹션에서 상영되었고, 이어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최우수단편상을 수상한 수작이다. [눈물]을 보고 나면 현진건의 단편소설 [빈처]가 생각날 것이다. 한국현대문학사에서 주요한 작품으로 평가받는 현진건의 단편 [빈처]는 1921년 발표된 소설이다. 외국에서 공부한 인텔리겐치아 남편은 하는 일 없이 독서와 창작을 한답시고 집에만 있는 무명작가이다. 아내는 그런 남편을 6년간 내조한다. 돈 나가는 세간은 이미 다 팔아치웠고, 이제 남은 모본단 저고리라도 처분하여 아침거리를 장만하려 한다. 가난하지만 행복.. 2021. 10. 31.
[당신도 주성치를 좋아하시나요] 양조위보다? (강동완감독,2017) (박재환 2018/11/27) 한국영화, 충무로의 미래는 ‘단편영화’에 있다고 한다. ‘십만원비디오제’부터 시작하여 열혈 청년 영화광들의 창작심을 자극하는 영화제가 몇 개 있다. 29일부터는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가 열린다. 개막작은 ‘독립영화 차기작프로젝트: 인디트라이앵글 제작지원’으로 완성된 이다. ‘돌아오는 길엔’(감독 강동완), ‘대풍감’(감독 김한라)과 ‘내가 필요하면 전화해’(감독 임오정 감독) 등 세 편의 단편이 한데 묶인 것이다. 영화제에 맞춰 KBS의 센스 넘치는 ‘독립영화관’ 담당자가 특별한 작품을 준비했다. 강동완 감독의 전작 ‘당신도 주성치를 좋아하시나요’가 방송된다. 작년 서독제(서울독립영화제)에서 상영된 작품이다. ‘당신도 주성치를 좋아하시나요’의 내용은 간단하다. 여자친구와.. 2019. 2. 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