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장혁4

[화산고] 춤추는 매트릭스 (김태균 감독 Volcano High 2001) (박재환 2002/10/7) 의 감독 김태균 감독의 필모그라피를 보면 흥미롭다. 와 의 제작담당으로 영화 일을 시작하여 와 의 조감독을 거쳐 , 를 감독했단다. 그리고 지난 연말 온갖 우려와 기대 속에 를 개봉시켰다. 다른 영화는 다 놔두고 은 참 희한한 영화였다. 그다지 주목받지 못한 영화였지만 형식의 특이함, 주제의 찬란함 등 여러 면에서 독창성이 느껴지는 신선한 한국영화였다. 그런 그가 에서 맘 먹고 돈을 펑펑 써가며 또 다른 '신선한' 한국영화 한 편을 건져내었다. 남들은 '화산고'의 어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나는 영화제목을 처음 들었을 때 어떤 촌스러움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외가댁이 있는 경남 서생이란 곳에 '화산'이란 지명이 있기 때문이다. 아마, '기장-월래-좌천-일광'하.. 2019. 8. 25.
[인터뷰] 장혁 “드라마 돈꽃과 제발” (드라마 돈꽃 2018) “강필주, 나모현, 장승조, 정말란, 장국환... ” 드라마를 다 본 후 캐릭터의 이름이 기억에 남는 한 편의 드라마가 끝났다. 지난 3일(토) 막을 내린 MBC 주말드라마 '돈꽃'(극본 이명희/연출 김희원)에서 장혁은 또 하나의 인생캐릭터를 만들어냈다. 극중 청아그룹 전략기획실 법무팀 강필주 상무로 분한 그는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정말란(이미숙 분)에게 주도면밀한 복수를 펼친다. 배우들의 열연, 박진감 있는 연출, 그리고 완벽한 대본이 만나 폭발한 드라마 은 토요일 심야시간대 드라마 팬을 사로잡았다. 마지막 회는 23.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장혁을 만나 드라마 의 뒷이야기와 22년차 연예인의 자세를 들어봤다. 지난 8일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매체 라운드인터뷰였다. 이날.. 2018. 7. 11.
[보통사람] 응답하라 1987 (김봉한 감독,2017) (박재환 2017.3.23.) 영화 제목으로 쓰인 ‘보통 사람’을 시대적 상황과 연결시킨다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인물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전두환의 뒤를 이어 13대 대통령이 된 그 사람의 선거 캐치플레이어가 “위대한 보통사람의 시대”였다. 그다지 특별한 사람이 없었던 그 시절에 ‘보통사람의 시대’를 기치를 내걸었다니 조금 뜻밖이긴 하다. 영화 의 기본 프레임은 tvN드라마 시리즈의 복고풍 영향을 받은 듯하다. 영화에서는 1987년 한국정치가 펼쳐진다. 당시 민정당 전두환의 임기가 끝나가고, 여야는 다음번 대선방식을 정할 문제로 격론을 펼치고 있었다. 내각제나 대통령 직선이냐의 문제였다. 청량리경찰서의 형사 손현주는 오늘도 데모 진압에, 발바리로 소문난 악당 쫓느라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런데 .. 2017. 8. 22.
[리뷰] 순수의 시대, ‘세 남자와 한 여자’ 이안 감독의 영화 ‘색,계’(色,戒 Lust,Caution)는 제목부터 철학적이었다. 더군다나 중간에 ‘쉼표(,)’를 넣은 것은 뭔가 한 단계 더 생각하게 만든다. 내일 개봉하는 안상훈 감독의 ‘순수의 시대’는 제목부터 문학적이다. 게다가 이방원이 일으킨 ‘왕자의 난’을 다룬다니 뭔가 근사한 작품이 나올 것도 같다. 그런데 이 영화는 제목부터 관객을 단단히 속인다. 아무리 보아도 순수하지 않은 캐릭터가 치명적이지도 않은 사랑이야기를 펼치기 때문이다. ‘순수’의 상징은 주인공 김민재 장군(신하균)일 것이다. 여진족 어미의 소생으로 정도전이 거둬 키운 민재는 정도전의 승승장구와 함께 태조 이성계의 오른팔이 될 정도로 출세가도를 달린다. 강골 무사 기질의 그에게 태조가 직접 자신의 왕권과 조선의 운명을 부탁할.. 2015. 3. 4.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