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손예진5

[백야행-하얀 어둠 속을 걷다] 고통스런 ‘사랑’과 비극적 ‘추억’ (박신우 감독 Into The White Night, 2009) 한석규, 손예진, 고수 주연의 영화 이 곧 개봉된다. 은 일본의 인기 작가 히가시노 케이코(東野圭吾)의 동명의 소설 (白夜行)이 원작이다. 일본에서는 드라마뿐만 아니라 연극으로도 만들어졌는데 영화는 한국에서 먼저 만들어졌다. 원작이 일본의 소설이라는 점에서 이미 한국에서 큰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는 일본 대중문화의 규모가 어떠한지 알 수 있는 실례일 것이다. 한국의 신인감독이 왜 일본작품을 데뷔작으로 선택했는지, 한석규와 손예진, 고수라는 만만찮은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 선뜻 출연하게 된 의 매력은 어디에 있을까. 소설, 드라마 그리고 영화 히가시노 케이코는 추리, 서스펜스 등 많은 작품을 발표했고 많은 작품들이 드라마와 영화로 만들어졌다. 죽은 아내의 영혼이 딸에게 스며든 아버지의 이야기를 담은 , 살인.. 2019. 9. 2.
[협상] 지정협상가 손예진 (이종석 감독 THE NEGOTIATION 2018) (박재환 2018.09.27) 추석시즌에 맞춰 영화사들은 저마다 공들인 대작들을 내놓았다. 그 중 ‘협상’(이종석 감독)은 윤제균 감독의 ‘JK필름’이 CJ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배급하는 스릴러이다. 충무로의 타고난 이야기꾼이 선택한 ‘협상’에는 어떤 흥행요소가 포진하고 있을까 멜로 퀸일뿐더러 다양한 작품을 통해 충무로의 믿을 수 있는 배우로 굳건한 위상을 지키고 있는 손예진은 이번 작품에서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위기협상팀 하채윤을 연기한다. 위기협상팀? 사무엘 잭슨이 나왔던 할리우드 영화 ‘네고시에이터’에 등장하는 경찰이다. 테러나 인질극이 발생하면 어디선가 나타난다. 경찰과 대치 중인 급박한 상황에서 폴리스 라인을 넘어가 “내겐 무기가 없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어주겠다. 요구사항을 이쪽 책임자에게 잘 전달.. 2019. 2. 11.
[인터뷰] 손예진, "지금 만나러 갑니다" (영화,2018) 유튜브에 영화 의 명장면이 올라와 있다. 택시에서 내린 조승우가 커피숍으로 걸어 들어와서는 손예진에게 “하나도 안 변했어. 지금도 옛날처럼 예뻐“라고 말을 꺼낸다. ”나 많이 늙었어.“라고 말한 손예진은 이내 조승우가 앞을 보지 못한다는 상황을 알고는 눈물을 흘린다. 이때 김광석의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노래가 흘러나오면서 손예진은 흐느끼기 시작한다. “나 지금 어때 보여? 나 지금 울고 있어. 눈물 안 보여?” 영화 보는 사람도 함께 흐느낀다. 손예진이 멜로의 여신이 되는 순간이다. 그 손예진이 이번에는 소지섭과 함께 로 다시 한 번 멜로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영화 개봉을 앞두고 삼청동 한 카페에서 손예진을 만났다. ‘멜로 퀸’ 여배우의 연륜을 느끼겐 한 인터뷰였다. 영화 (이장훈.. 2018. 7. 12.
[리뷰] 해적, “그래 네가 넘버 투다” 올 여름 극장가만큼이나 흥행대전이 치열했던 적은 없었다. 그것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들은 뒷전이고 한국영화들끼리 이렇게 화제가 된 적은 더더욱 없었다. ‘지리산 웨스턴’이라는 유별난 민중봉기(!)를 소재로 다룬 ‘군도:민란의 시대’가 스타트를 끊었고 뒤이어 영원한 민족영웅 이순신장군의 ‘필사즉생’의 영화 ‘명량’이 극장가를 완전장악했다. 그리고 연이어 ‘해적:바다로 간 산적’이라는 순전히 오락영화의 본령에 충실한 영화가 개봉되어 극장주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어느 것을 걸어야 더 많은 관객을 불러들일까 고민하지 않을 수 없으리라. ‘해적’은 용케도 ‘군도’와 ‘명량’이 이야기하고자한 것을 다 이야기할 뿐 아니라, 그것이 갖추지 못한, 그 어떤 것까지 용해시켜 영화팬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 명나라가 새로 개.. 2014. 8. 29.
[취화선] '영화'로서의 취화선, 영화으로서의 '취화선' [리뷰 by 박재환 2002/5/18] 영화판(?) 언저리에 뛰어든지 얼마 안 되었던 어느 해. 기자시사회에 갔었다. 그때 나는 이상한 장면을 목격했다. 당시 내 머리엔 우리나라 최고의 영화평론가라 생각하고 있던 모(某)씨가 임권택 감독과 정일성 촬영감독을 보더니 거의 90도로 절을 하는 것이었다. 문사로 그치는 평범한 취재원-기자간이 아니라 거의 스승으로 떠받드는 열혈 옹호자의 몸가짐이었다. 그후 임권택 감독 작품에 대한 그 사람의 코멘트를 유심히 뜯어다 들여보는 습관이 생겼다.(씨네21에 실린 최근의 글까지 포함하여) 사실 영화평론가나 영화기자는 영화작품에 대한 글나부랭이로 기생하는 부차적인 직업군이지 그것이 하나의 독립된 창조자집단이라고는 결코 생각하지 않는다. 외국의 예나, 아카데믹한 글쓰기, 충.. 2008. 2. 18.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