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1984년개봉영화3

[로맨싱 스톤] 마이클 더글러스와 캐슬린 터너, 정글로 모험을 떠나다 지난 주 개봉된 디즈니 어드벤처 ‘정글 크루즈’는 드웨인 존슨과 에밀리 블런트가 티격태격 거리며 아마존 밀림에서 전설 속 보물을 찾아 떠나는 작품이다. 이 영화를 보면 몇 편의 영화가 떠오를 것이다. 그 옛날 클래식이라고 할 수 있는 험프리 보가트와 캐서린 헵번의 ‘아프리카의 여왕’(1955), 그리고 ‘로맨싱 스톤’, ‘킹 솔로몬’ 등이다. ‘로맨싱 스톤’을 OTT에서 찾아보았다. 있다! 정말 보물을 발견한 것 같다. ‘로맨싱 스톤’(원제: Romancing The Stone)은 1984년에 한국에서도 개봉되었던 작품이다. 감독은 무려 로버트 저매키스. 몇 편의 흥행 실패작을 만들고 할리우드에서 실력을 의심받을 때 만든 회심의 역작이다. 이 작품 다음이 바로 ‘빽투더퓨처’였다! 영화가 시작되면 ‘아마도.. 2021. 8. 24.
[이티] 20년의 기억 "이.티. 폰 홈~"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E.T. the Extra-Terrestrial 1982) (박재환 2002.2) 가 재개봉된다는 반가운 소식을 전해 듣고는 비디오 가게로 달려가서 를 빌려보았다. 세월의 흐름은 어쩔 수가 없는 모양인지 20년이 다 되어가는 비디오의 화질과 음질은 DVD시대를 사는 나로서는 마치 를 다시 보는 것 같았다. 이젠 이 화면에 더 선명한 칼라가 덧칠 되고, 이 음향에 디지털 리마스터링된 새로운 소리가 더해져 관객을 찾겠지. 그 생각을 하면서 의 동심의 세계에 빠져들었다. 는 미국에서는 82년 6월 11일 개봉되었고, 우리나라에서 84년에야 겨우 개봉되었다. 지금이야 누구나 외화를 수입할 수 있지만 당시에는 20개 영화사만이 한해 몇 편씩의 한정된 외화를 수입할 수 있었다.(쿼터제) 는 당연히 그들 영화사 사이에 경쟁이 붙었고 수입가가 150만 달러까지 치솟았다. 당시.. 2019. 9. 12.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배창호 감독 The Winter Of The Year Was Warm, 1984) (박재환 1988) 난 한때 배창호의 지독한 팬이었다. 그게 아마도 까지였을 것이다. 그의 데뷔작 을 어린 나이에 재미있게 보았던 기억이 아직도 남아있다. 물론 남아있는 기억이야 김보연이랑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남자랑 키스할 때 우산으로 카메라 앞을 탁 가리는 재기발랄한 장면과 공옥진 여사의 춤추던 장면만이 단편적으로 떠오를 뿐이지만 말이다. 당시 국산영화진흥책의 일환으로 ‘우수영화’란 것을 만드는 제작사에게는 외국영화 수입권이 주어졌다. 그래서 보지도 않을 영화들-반공영화나 문예물 같은-이 ‘우수영화’란 명목으로 만들어졌다. 배창호가 만든 그러한 ‘우수영화’는 현대 정주영의 쥬베일항 신화를 영화화한 이란 게 있다. 배창호는 물론 그러한 자신의 감독 데뷔작 전에 이미 영화판에 얼굴을 내비친 게 있다. 그의.. 2019. 7. 30.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