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성동일5

[청년경찰] 최가박당 박서준 강하늘 (김주환 감독 Midnight Runners, 2017) (박재환 2017.7.28.) 이상적인 버디 무비의 조합은 ‘경력짱짱’ 노련한 형사와 ‘의기충만’ 신참이 좌충우돌+우여곡절 불협화음 속에서 서로를 알아가며 세상의 부조리에 일격을 가하는 모습이다. 프랑스영화 , 강우석의 , 멜 깁슨의 등 대부분의 형사물은 이러한 단짝 플레이로 적절한 긴장감과 웃음을 유발하고 마지막엔 감동을 안겨준다. 이번에 개봉하는 박서준과 강하늘의 은 이런 전통적 조합과는 조금 다른 모습이다. 둘 다 신참이라는 것. 신참, 왕초보 둘이 모여 봤자 그다지 시너지 효과는 없을 것이다. 대신, 감독은 서로 다른 성격을 결합시킨다. 하나는 몸이 조금 먼저 앞서는 다혈질 행동파, 다른 하나는 머리가 좀 더 돌아가는 학구파 스타일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스티븐 시걸과 맥가이버가 손을 잡는 것은 아.. 2019. 9. 11.
이언희 감독 “탐정2, 재밌죠?” (탐정 리턴즈 인터뷰) [인터뷰] 이언희 감독 “탐정2, 재밌죠?”2018-06-15 11:00:31 3년 전 추석시즌에 개봉되어 262만 관객을 동원한 권상우-성동일 콤비의 탐정영화 ‘탐정: 더 비기닝’이 개봉된다. ‘천만 관객’ 시대에 262만명이라면 흥행영화라고 말하기에 애매하다. 하지만, 마블히어로 못지않은 속편의 동력이 있는 영화였다. 두 배우의 찰떡같은 연기 케미와 정통 느와르와는 완전히 결이 다른 생활밀착형 탐정스토리가 관객의 호응을 이끈 것이다. 영화사는 ‘속편’제작이라는 모험을 했다. 감독도 바꾸고 말이다. 그것도 여성감독으로. 가족이나 관계에 초점을 맞추려고? 의 이언희 감독을 만나 ‘탐정’에 합류한 계기와 충무로에서의 여성영화에 대해 물어봤다. 이언희 감독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연출과를 나와 일찍이 2000.. 2018. 7. 20.
권상우 “배우, 가족, 삶의 소중함을 일깨운 영화” (탐정 리턴즈 인터뷰) [인터뷰] 권상우 “배우, 가족, 삶의 소중함을 일깨운 영화”2018-06-07 11:37:07 TV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부드러우면서도 강한 남성적 매력을 보여주던 ‘한류스타’ 권상우가 탐정으로 돌아왔다. TV드라마 가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이번에는 영화 의 속편 로 돌아온 것이다. 2015년 추석시즌에 개봉된 은 262만 명의 관객을 불러 모았다. 흥행작품이라고 하기에도 애매한 그 영화가 속편이 만들어진 것이다. 조금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13일 개봉을 앞두고 권상우 배우를 만나 ‘탐정 이야기’를 들어봤다. 은 탐정 강대만(권상우)과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힘을 합해 미제 사건을 해결하는 버디무비이다. 경찰이 꿈이었지만 현실은 만화방에 앉아 천재적인 추리실력을 인터넷 블로그를 통해서만 뽐내는 강대.. 2018. 7. 20.
리얼 (이사랑 감독,2017) [영화리뷰] 리얼, 김수현의 라이벌은 김수현 [KBS TV특종 박재환 2017-07-05] 영화와 드라마에서 승승장구하는 한류톱스타 김수현의 새 영화 (감독 이사랑)이 개봉되자마자 맹폭을 당하고 있다. 영화의 내레이션이 어렵다고 말한다. 그런데, 이 영화가 꼭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 신인감독의 치기어린 실험정신이 덜컹대는 편집으로 조금 불편하다고나 할까. 영화 을 제대로, 혹은 재미있게 보기 위해서는 먼저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Split)을 먼저 보는 것이 도움이 될 듯하다. 이 영화는 해리성 정체감장애를 앓던 빌리 밀리건의 이야기를 모티브를 한 작품이다. 이 사람은 모두 23개의 자아(정체성)를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놀라운 것은 이들 자아가 서로 다른 다양한 능력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흉악한 .. 2017. 8. 19.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의기투합 도둑들 (김주호 감독 The Grand Heist, 2012) 충무로의 내로라하는 배우들을 불러 모아 최고의 팀을 만들어 마카오까지 원정 가서는 수백 억 원을 호가하는 다이아몬드 목걸이를 훔치는 영화 이 천만관객을 돌파한 요즘, 또 다른 충무로 배우들이 무더기로 나와 도둑질을 시도하고 있다. 이번에는 조선시대이다. 훔치는 대상이 독특하다. 조선시대에는 겨울 한철동안 꽁꽁 언 한강물을 고이 썰어 빙고에 잘 보관해 둔다. 이는 나중에 국상 등 국가차원의 행사나 문무백관과 관련된 나랏일, 하다못해 죄수에게도 지급되었단다. 그런데 이 (서/동)빙고의 얼음을 훔쳐내자는 것이다. 나라 물건을 훔치자는 것부터가 발칙한 생각인데 그 시절 어떤 전문가가 있어야 이 거사를 성공할 수 있을까. 조선시대 도둑들은 무얼 훔치나 조선시대. 영조시대가 배경이다. 조정은 양반세력들의 권력쟁탈이.. 2012. 8. 19.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