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리뷰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 (이민섭 감독,2019)

by 내이름은★박재환 2021. 10. 31.
반응형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

어릴 적 하던 말장난 중에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라는 것이 있다. 한글 띄어쓰기를 활용한 언어유희이다. 그런데, ‘가방’에 들어가는지 ‘방’에 들어가시는지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영화가 있다. 오늘 밤 KBS 1TV [독립영화관]에서 방송되는 이민섭 감독의 2019년 단편영화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이다. 오늘 독립영화관을 통해 방송되는 SF단편선 세 편 중 하나이다. 이제 독립영화/단편영화에서도 흥미로운 SF영화를 만나볼 수 있다. 물론 크리스토퍼 놀란이나 마블 같은 SF는 아니다. 참신하고, 여운이 남는 드라마이다.

“민지야, 바람이나 쐬려 갈래?”라는 소리가 들리더니 교통사고 소리가 들린다. 그렇게 아버지(김종수)는 식물인간이 된다. 딸 민지(박수연)는 아버지의 기억을 이식한 ‘메모리 로봇’ 서비스를 이용한다. 조그만 인형 같은 로봇을 가방에 달고는 아르바이트하는 커피숍에도, 취직 면접장에도 함께 간다. 아버지의 기억과 목소리만 남은 로봇은 끊임없이 딸과 대화를 나눈다. 평소 아버지는 사는 게 바빠서였는지 딸과 대화를 나눌 여유가 없었던 모양이다. 그래서 딸은 ‘메모리 로봇’의 아버지 목소리와 대화하는 것이 좋다. 식물인간 상태로 누워있던 아버지가 깨어나자 이제 ‘메모리로봇’의 기억은 용도 폐기된다. 깨어난 아버지와 딸, 대화를 나눌까.

우리가 어렸을 적, 아버지란 존재는 엄마만큼 친근하고 푸근했다. 그런데 아이가 커갈수록, 아버지가 (회사에서) 승진할수록 함께하는 시간이 적어지고, 관계는 소원해진다. 아버지는 여전히 자식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있겠지만 세월의 흐름과 함께 근엄해지고, 과묵해지고, 멀어지는 것이다. 만약 영화와 같은 상황이 벌어진다면 자식은 아버지와 함께 했던 어떤 순간을 떠올릴까, 그리고 영원히 그 기억을 함께 하려고 할까.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

이민섭 감독은 “로봇이 된 아버지는 딸이 어렸을 적 함께하던 기억이 생생하다. 딸 역시 아버지 로봇과 함께 다니며 잊고 있었던 아버지와의 추억을 다시 떠올린다. SF 설정을 통해 가족의 관계 회복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연출의 변을 밝힌다. 

17분이라는 짧은 영화이지만 아버지와의 기억, 그리고 가족과의 소통의 따뜻함을 떠올리게 하는 작품이다. 독립단편영화이지만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가 보여주는 미래적 느낌을 주는 장면도 있다. 최근 개봉된 휴 잭맨 주연의 제작비 6800만 달러의 SF대작 ‘레미니센스’도 찾지 못한 인간의 따뜻한 기억을 뽑아낸 훌륭한 작품이다. 정말 SF는 ‘머니’가 아니라 ‘아이디어’임을 자각시킨다. 참, 같은제목의 영화가 또 있다. 김오지숙 감독의 2017년 단편영화 제목도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이다. 자세히 보니, 이민섭 감독의 이 영화 제목 끝에는 느낌표(!)가 하나 더 있다. 흥미롭다!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 ▶영어제목: Daddy in the Bag ▶연출/각본/제작:이민섭 출연:박수연, 김종수 촬영:김우상 로봇디자인/모델링:김용진 CGI:김영선 시간:17분 

 

[독립영화관]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 (이민섭 감독,2019)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어릴 적 하던 말장난 중에 “아버지가방에들어가신다”라는 것이 있다. 한글 띄어쓰기를 활용한 언어유희이다. 그런데, ‘가방’에 들어가

kstar.kbs.co.kr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