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프리콘 원 = 카프리콘 프로젝트] “NASA는 화성에도 가지 않았다” (피터 하이암스 감독 Capricorn One 1978)

2019. 9. 20. 13:54미국영화리뷰

0123456

 (박재환 2019.9.20.) 어릴 적 TV에서 방송된 영화 중 세월이 한참 지나도 절대 잊히지 않는 작품이 있다. (찰턴 헤스턴이 나온) ‘혹성탈출시리즈와 레마겐의 철교’, 그리고 이 영화 카프리콘 원이다. 요즘 같이 영화채널이 넘쳐나고, DVD에 넷플릭스까지 있는 세상에선 보고 싶거나, 궁금한 영화는 언제라도 다시 볼 수 있지만 말이다. 

카프리콘 원1978년에 미국에서 개봉된 영화이다. 영화는 NASA의 화성탐사가 사기극이라는 이야기이다. 나사의 아폴로 11호가 달에 간 것은 1969년이다.(올해가 50주년 되는 해!) 그 때부터 나사는 결코 달에 가지 않았다라는 음모론이 끊이지 않았다. 지금도 유튜브엔 그런 주장이 넘쳐나고 말이다. 그런 음모론에 창의력이라는 로켓을 달아준 것이 바로 이 작품 카프리콘 원이다. 

 

[달착륙 음모론] 지구인, 달착륙 사실을 의심하다 (Conspiracy Theory: Did We Really Land on the Moon, FOX TV 2001)

가장 이성적이어야 할 과학의 공간에서 때로는 정말 이해하기 힘들 만큼 비이성적인 것들이 대세를 장악할 때가 있다. 버뮤다 삼각해나 네스호의 괴물, 설인의 존재 등은 그런대로 해석이 가능한 미스터리이다. 더..

www.kinocine.com

영화는 미국 NASA의 첫 유인 화성 탐사우주선 캐프리콘 원의 여정을 다룬다. 세 우주인 브루베이커, 윌리스, 워커가 화성탐사라는 장도에 오르는 날, 나사의 기대와는 달리 미국 대통령은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다. 우주에 가는 엄청난 비용에 대한 회의론과 정치적 부담때문일 것이다. 카운트다운이 순조롭게 진행되는 가운데 세 우주인은 몰래 밖으로 빼돌려진다. 그들은 비행기를 타고 사막 한 가운데 있는 건물로 이동한다. 로켓은 발사되고, 우주에서의 모습은 계속 전송된다. 몇 달 흐른 뒤 세 우주인이 화성에 발을 딛는 장면도 생중계 된다. 이 모든 것은 사막 한 가운데 건물 속 스튜디오에서 세 우주인이 연출한 영상이다. 세 우주인은 가족의 안전을 위협하는 나사(켈로웨이 박사)에 의해 마지못해 사기극에 동참한 것이다. 

그렇게 몇 달간 화성탐험을 끝내고 이들이 지구로 귀환하는 날. 나사의 음모는 확실해진다. 우주인은 지구궤도 진입 시 불의의 사고로 불타 죽는 걸로. 그렇게 위대한 희생을 바탕으로 우주개발 계획을 이어가려는 것이 켈로웨이의 구상이었던 것이다. 이들은, 우주에서, 아니 사막에서 탈출할 수 있을까. 

아폴로 사기극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주장은 가지 않았다부터 시작하여 가긴 갔는데 궤도만 돌았다등 여러 버전이 있다.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것은, ‘그때 그 TV영상에 관한 것이다. 그건 다, 사막 (당연히 네바다의 51기지)에서 찍은 스튜디오 작품이란 것이다. 

피터 하이엄스 감독은 영화판에 오기 전에 방송 일을 했단다. 프로듀서와 앵커로 일했고, 베트남전을 취재하기도 했다고. 아폴로 11호가 달에 착륙할 때 CBS 생방송에도 참여했었단다. 그때 피터 하이엄스가 생각한 게 우주에 간 것은 아무도 못 보구나. 오직 TV로만 보구나.”였단다. 그러면서 생각해낸 시나리오가 바로 가지 않았다는 음모론과 ‘TV 연출론이다. 제작자 폴 라주루스는 그 이야기에 매료되어 곧바로 영화를 찍기 시작한다. 놀랍게도, 영화내용에 상관없이 NASA는 이 영화 제작에 많은 도움을 줬다고. 

영화는 의외로 많은 부분을 다룬다. 당연히 음모론을 바닥에 깔면서 우주개발론워싱턴 정치판의 비즈니스적 모습, 그리고 정의로운 언론인(탐사보도)을 이야기한다. <캐프리콘 원>은 시종 덜컹거리고, 미완의 느낌이 준다. 하지만 콜필드 기자의 자동차질주 신, 텔리 사발라스의 쌍엽기 활공 신, 사막에서의 추격 장면 등은 탁월하다. 시종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아마, 요즘 기술로 이 작품을 리메이크한다면 훨씬 매끄럽고, 스펙터클한 우주스릴러가 될 듯하다. (뻔한 음모론을 뛰어넘는 국제적 음모론이 필요할 것이고, 당연히 다국적 캐스팅이 이뤄질 듯!) 

우주인의 리더인 브루베이커는 제임스 브롤린 배우가 연기한다. 마블 최강의 빌런 타노스를 연기한 조쉬 브롤린의 아버지이다. 조쉬 브롤린은 <맨 인 블랙3>(2012)에서 나사 우주탐사선과 엮인다. 부자가 모두 우주를 경험한 셈. 

흥미로운 것은 영화에서 나사에서 귀환하는 우주선(캡슐)을 수거하는 임무를 맡은 배가 오리스카니(CV-34) 항공모함 영상이라고. 이 항모는 한국전쟁을 다룬 첫 번 째 할리우드 영화 <도곡리 다리>(1954)에도 등장한다. 그 영화 주인공 윌리엄 홀덴의 극중 이름이 브루베이커였다. 

<캐프리콘 원>은 현재 왓차플레이에서 <카프리콘 프로젝트>라는 제목으로 올라와 있다. 제목을 왜 바꿨는지는 모르겠다. (박재환 2019.9.20.)

 

 

Capricorn One - Wikipedia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Jump to navigation Jump to search 1977 thriller film by Peter Hyams Capricorn One is a 1978 thriller film which narrates a government hoax created to deceive the public on a supposed Mars landing. It was written and di

en.wikipedi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