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언 1] 미지의 공포 (리들리 스콧 감독 Alien, 1979)

2019.09.20 10:21미국영화리뷰

012345678910111213

 (박재환 2002/7/15) 우리나라에선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에일리언2>편이 먼저 극장에서 개봉되었다. 확실히 2편은 박진감 넘치는 이야기 전개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에 비해 뒤늦게 소개된 오리지널 <에일리언>은 그 암울한 영상으로 인해 한동안 제대로 평가를 받지 못했다. 하지만 비디오 세대는 확실히 '작품'을 알아보는 법. 게다가 무삭제본과 DVD가 나오면서 1편에 대한 평가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DVD의 경우에는 극장공개에서 잘려나간 장면을 포함시켜 SF영화 팬들을 열광시켰다.

 

미래의 어느 날, 우주화물선 노스트로모호(The Nostromo)는 승무원 7명과 광석 2000만 톤을 싣고 지구로 귀환 중이었다. 이들이 동면에서 깨어나서 평화롭게 우주를 유영하던 중 어떤 전파음을 포착하게 되고 사전에 주어진 규정에 따라 이 전파 발신음의 정체를 찾아 나선다. 3명의 승무원은 이 미지의 행성에서 오래 전에 파괴된 거대한 우주선의 잔해를 찾아낸다. 그리고 그곳에서 괴상하게 생긴 물체를 발견한다. 마치 화석화된 커다란 계란같이 생겼던 물체에서 어떤 생물체가 튀어나오더니 탑사대원의 마스크에 달라붙는다. 낙지처럼 찰싹~. 이 생물체는 마스크를 녹여버리고 얼굴을 완전히 덮어버린다. 우주선으로 옮겨진 생물체는 이때부터 거대한 공포의 대상이 되어버린다. 마치 U보트 잠수함 같은 어둡고 긴 터널 벽을 헤집고 돌아다니면서 어딘가에 숨어 있다가 승무원을 하나씩 제거한다. 마지막에 남은 승무원은 리플리(시구니 위버)이다. 리플리는 결국 노스트로모를 폭파시키고 구명정에 올라 탈출한다. 그런데, 이 교활하고 영악한 생물체도 이 구명정에 스며든 상태. 리플리는 마지막 선택을 하게 된다.

 

영화의 공포는 두 가지 대상물에 의해서 극대화되다. 하나는 물론 외계생물체. <에일리언>에서 관객에게 공포감을 선사하는 외계생물체를 디자인한 사람은 스위스 출신의 'H.R.기거'라는 일러스트레이터(정확한 직업은 현대미술가라고 해야겠다!)이다. 이 사람이 창조해낸 외계생물체는 그야말로 그로테스크 그 자체이다. 이후 많은 영화에서 이 생물체의 모습이 변형 사용된다. 기계와 생물체의 기묘한 결합은 바이오메커닉(Biomechanics)의 창시자로 대접 받는다. 기거가 만든 외계생물체는 우선 그 무시무시한 생김새에 놀라게 되고, 그 놈의 강인한 생명력에 기겁을 하게 만든다.

 

1편에서는 순전히 공포의 강도를 높이는데 외계 생물체가 역할을 한다. 자신에 대한 위험을 알아차리는 놀라운 동물적 본능과 함께 무시무시한 공격성과 잔인함으로 우주공간에 표류하는 우주선 내부의 탐사대원을 절망과 불안 속으로 몰아넣기에 충분하다. 속편에서는 이 괴생물체가 놀라운 모성애까지 지닌 지적인 생물체로 인정받게 된다. 금속성 강철이빨을 가진 거대한 바퀴벌레 같다고나 할까. 탐사대원의 몸을 숙주로 자라나다가 배를 뚫고 잠망경처럼 튀어나오는 장면은 엽기+공포그 자체였다. 이 괴생물체의 공포와 함께 시구니 위버를 공포로 몰아넣는 존재는 같은 탐사대원인 애쉬. 영화초반부터 왠지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준 애쉬는 일종의 로봇. 그는 사전에 탐사회사에서 입력시킨 프로그램에 따라 정체불명의 외계생물체를 지구로 가져갈 생각이었으며 어떤 희생-인간 탐사대원의 죽음까지-이라도 마다않는다.

물론, 외계생물체의 공포는 H.R.기거의 창의적인 디자인에 많은 득을 보았지만 리들리 스콧 감독의 미적 감각도 한몫을 했다. 영국 출신인 리들리 스콧은 미술과 영화를 전공한 후 방송사에서 세트 디자인을 하였고 수백 편의 CF를 찍었다. 첫 장편 영화로 깐느 황금카메라상을 받은 그는 곧바로 헐리우드로 진출하여 화려한 전적을 쌓기 시작한다. 최신작? 물론 <글래디에이터><블랙 호크 다운>이 있다.

 

, 이 영화에는 뒷이야기가 제법 있다. 리플리 역에는 메릴 스트립도 거론되었고, 베로니카 카트라이트도 물망에 올랐다고 신인 시고니 위버가 맡게 된다. 출연료는 달랑 3만 달러! 함께 베로니카 카트라이트는 람버트역할로 출연한다. 베로니카가 이 작품 직전에 출연한 영화 ‘우주의 침입자’(Invasion of the Body Snatchers)도 외계생물체의 지구침입을 그린 작품이었다. 감독도 월터 힐이 맡을 뻔하다가 리들리 스콧에게 돌아갔단다.

 

이 영화는 시구니 위버가 워낙 맹활약을 하는지라 이후 오랫동안 페미니스트 영화로 거론된다. (박재환 2002/7/15)

 

 

[우주의 침입자] 누에고치, 인간을 파먹다

[Reviewed by 박재환 1998-12-31] 필립 카우프만(Philip Kaufman)감독 작품은 의외로 많이 소개되었다. <헨리와 준>, <라이징 선>, <참을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이 그의 작품들이다. 그리고 지난 달에 왠일로 KBS..

www.kinocine.com

 

 

에이리언: 커버넌트 (Alien: Covenant,리들리 스콧 감독,2017)

[영화리뷰] 에이리언 커버너트, ‘데이빗과 월터의 전쟁’ [박재환 2017-05-10] 올해 연세 80살(1937년생)의 리들리 스콧 감독이 <에이리언 커버넌트>로 돌아왔다. 스콧 감독은 일찍이 1979년에 첫 번째 <에이리..

www.kinocine.com

 

Alien (film) - Wikipedia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Jump to navigation Jump to search This article is about the 1979 science fiction film. For its sequel, see Aliens (film). 1979 science fiction horror film by Ridley Scott Alien is a 1979 science fiction horror film dir

en.wikipedia.org